기사 메일전송
지난해 하반기 맞벌이가구 큰 폭 증가 - 통계청 발표... 1인 취업 가구도 크게 늘어
  • 기사등록 2022-06-22 09:42:56
기사수정

지난해 하반기 코로나19 충격이 완화되면서 직장을 얻은 맞벌이가구와 1인가구가 역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맞벌이가구 및 1인가구 고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10월 기준) 맞벌이가구는 582만3000가구로 1년 전보다 23만가구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11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이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맞벌이가구 및 1인가구 고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10월 기준) 맞벌이가구는 582만3000가구로 1년 전보다 23만가구 증가했다. 전체 배우자가 있는 가구(1258만7000가구)에서 맞벌이가구 비중도 46.3%로 0.9%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8년(46.3%)과 비슷한 수준이다.

 

맞벌이가구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38.5시간으로 전년 대비 1.3시간 줄었다. 성별로는 남자와 여자 각각 41.1시간, 36.0시간으로 1.4시간, 1.1시간 감소했다.

 

18세 미만 자녀를 둔 맞벌이가구는 229만9000가구로 1년 새 13만5000가구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맞벌이가구는 50~64세(252만4000가구), 40~49세(159만4000가구), 30~39세(92만3000가구) 순으로 많았다.

 

한편, 1인 취업 가구는 414만 가구로 전년대비 44만 가구가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50~64세 107만 9000가구, 30~39세 96만 4000가구, 15~29세 86만 9000가구 순으로 많았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2 09:42: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