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주,16일 최고위에서 '검찰 기소' 윤미향 당직 정지 - 국민의힘 "윤미향 사퇴하라“거듭촉구
  • 기사등록 2020-09-15 20:56:41
기사수정

【최형용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5일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직을 정지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박광온 사무총장은 이날 당헌·당규에 따라 윤미향 의원의 당직을 정지하기로 결정하고 16일 최고위에서 윤리감찰단 구성과 함께 논의될 예정이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헌·당규에 따라서 논의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윤의원 거듭 촉구했다.김은혜 대변인은 "기소 내용대로라면 윤 의원은 역사의 아픔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자신의 돈벌이와 출세 도구로 활용한 것"이라며 "의원직을 사퇴하고 재판에 임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 관련 정의연 활동 때문에 비례대표로 추천됐는데, 활동 과정에 이렇게 불법이 많았으니 추천 명분이나 이유가 전혀 없다"면서 "윤리위원회 제소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에 앞서 서울서부지검은 전날 윤 의원을 부정한 방법으로 국고·지방보조금 등 3억6000여만원을 받아낸 혐의(보조금관리법 위반·지방재정법 위반·사기) Δ등록하지 않은 상태에서 43억원 가까운 기부금을 모은 혐의(기부금품법 위반) Δ개인계좌로 모금한 기부금과 단체 자금을 1억여원을 유용한 혐의(업무상 횡령) 등 8개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5 20:56: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