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철수, 손학규에 사퇴 요구…"내일까지 답 달라“ - 孫 "유승민과 다를 게 없다"… “검토해 봐야”
  • 기사등록 2020-01-27 20:07:30
기사수정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나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겠다고 손 대표에게 전했다.
안 전 대표는 비공개 대화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어려움에 처한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며 “28일 의원단 오찬 전까지 고민해보고 답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안 전 대표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와 그동안의 당의 사정에 대해 여러 얘기를 했다"며 " 내일 오전 까지 손 대표가 답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 측은 “비대위원장을 안 전 대표에게 맡기거나, 전 당원 투표로 부쳐서 당원들이 직접 결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며 “새 지도부 선출도 모든 당원이 참여하는 투표를 하면 의기소침해 있는 당원들을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손 대표는 “예전에 유승민계에서 했던 얘기와 다른 부분이 거의 없다”며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 이유나 구체적 방안이 없었고, 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도 없었다” "검토를 해봐야 한다"고 만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 당권을 가져오는 것을 목표하고 있지만, 이것이 여의치 않으면 신당을 창당할 계획 이여서. 손 대표가 어떤 답을 내놓을지 주목 되고 있다.강희주 기자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27 20:07: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