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올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529동 지원 - 경로당, 보건소, 어린이집, 의료시설 등 취약계층이용 공공건축물 선정
  • 기사등록 2024-06-10 09:15:15
기사수정

국토교통부는 건물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으로 올해에는 총 529동을 선정하여 지원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건물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으로 올해에는 총 529동을 선정하여 지원한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에너지효율이 낮은 건축물의 단열・설비 성능 등을 개선하여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핵심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매년 공공기관 및 지자체가 사업신청한 건축물을 현장조사하고, 시급성, 효과성 등을 평가하여 우선순위에 따라 지원한다.

 

공모기간(4. 19.~5. 10.) 중 접수된 756동 중 단열, 창호, 고효율설비 및 신재생 등 에너지절감 요소 적용 및 기관의 사업추진 의지 등을 계량화한 배점표에 따라 평가하였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경로당(319동), 보건소(154동), 어린이집(55동), 의료시설(1동) 등 총 529동을 최종적으로 선정하였다.

 

특히, 신청기관에서 높은 에너지절감 효과, 혁신기술 도입 및 지역의 그린리모델링 홍보거점으로의 활용성 등 지역의 대표적 우수사례로써 추진하고자 신청한 12동은 시그니처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이우제 건축정책관은 “그린리모델링은 ‘국가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에 따른 기존건축물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의 핵심수단이다”라면서

 

이 사업이 2050탄소중립 목표(건물부문 ’18년 배출량대비 88.1%감축)달성에 기여하고, 지역자생적 시장생태계 조성과 민간부문 그린리모델링 자발적 확산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그린모델링창조센터를 통해 상시 확인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0 09:15: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민은행 ELS상품 피해 눈물로 호소…“평생모은 돈 잃게 됐다”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