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풍요와 염원의 지등 불빛 안양천을 수놓다… 제1회 영등포 지등 불빛 축제 개최 - 10월 6일~8일, 안양천 오목교~목동교 사이 벚꽃길에서 개최 - 지등 점등식, 소원 지등 달기, 문화 공연, 미술품 전시 등 다채로운 볼거리, 즐길거리 풍성 - 은은히 물든 지등 길을 여유롭게 거닐며 색다른 문화공간에서 힐링의 시간 만끽
  • 기사등록 2022-10-05 10:45:17
기사수정

영등포구가 오는 10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 간 안양천 벚꽃길 약 150m 일대에서 ‘제1회 영등포 지등 불빛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풍요와 염원의 지등 불빛 안양천을 수놓다... 제1회 영등포 지등 불빛 축제 개최

올해 처음 개최되는 영등포 지등 불빛 축제는 안양천의 수변 자원을 활용한 문화지대를 구축하고 구민들에게 풍성한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된 행사이다.

 

영등포구는 지난해 안양천 일대에 5만7천㎡ 규모의 ‘양평 누리 체육공원’을 조성, 많은 이들이 도심 속 건강과 여가생활을 위해 찾는 명실상부한 생활체육의 ‘메카’로 부상시킨 바 있다.

 

이번 축제는 풍요와 염원의 의미가 담긴 지등 점등식을 시작으로 클래식, 전통악기 연주, 판소리, 창작 무용, 버스킹 등 다채로운 문화 공연이 가을밤의 운치를 더하며 펼쳐진다.

 

행사장 한편에는 ‘그땐 그랬지’란 주제로 미니 미술관이 마련돼 축제를 찾는 누구나 미술품을 감상할 수 있으며, 이외에도 소원 지등 달기, 다도 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곳곳에서 진행된다.

 

영등포구가 후원하고 영등포문화원에서 주관하는 올해 지등 불빛 축제는 10월 6일부터 8일까지 오후 6시부터 9시 30분에 안양천 오목교~목동교 벚꽃길 약 150m 구간(영등포구 양산로 1 일대)에서 열린다.

 

행사장에는 차량이 진입할 수 없으며, 지하철 양평역 1번 출구에서 안양천 방면으로 양평1고가육교를 건너면 도보로 수월하게 축제 현장에 닿는다.

 

구는 안양천을 수놓을 지등이 벚꽃이 진 뒤 황량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천변을 색다른 문화공간으로 바꿔놓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지역적 특색을 지닌 문화자원의 발굴과 구민들의 문화적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한지로 제작된 형형색색의 지등이 특유의 따뜻하고 은은한 빛을 자아내 가을밤의 정취를 한층 돋워줄 것”이라며 “처음 개최되는 영등포 지등 축제에 많은 분들이 오셔서 여유롭게 지등 길을 거닐며 흥겨운 공연도 관람하고 힐링의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0-05 10:45: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