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노동자 목소리 외면하는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 규탄” - 민주노총, 7·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
  • 기사등록 2022-06-27 15:00:28
기사수정

민주노총은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며 내달 2일 ‘7·2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하겠다고 선포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윤석열 정부 반노동정책 규탄, 민주노총 7 · 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한다`고 밝혔다.민주노총 조합원들은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윤석열 정부 반노동정책 규탄, 민주노총 7·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플랫폼 노동의 증가와 더불어 물가까지 대폭 오르는 경제위기 속에서 정부가 노동자들의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특수고용노동자들은 어렵게 살아가라고 하고 재벌들은 각종 규제 완화와 특혜로 배를 불려주겠단 정부에 맞서 전국노동자대회로 투쟁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가) 더 이상 민생을 외면한다면 정권의 존립 자체가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했다.이에 민주노총은 물가 상승분에 맞는 노동자 임금 인상과 더불어 불평등 해소를 위한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특수고용노동자들은 어렵게 살아가라고 하고 재벌들은 각종 규제 완화와 특혜로 배를 불려주겠단 정부에 맞서 전국노동자대회로 투쟁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가) 더 이상 민생을 외면한다면 정권의 존립 자체가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내달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7·2 전국노동자대회’를 예고하고 집회 신고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지만, 교통체증 등을 이유로 경찰이 모두 금지 통고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7 15:00: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