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시는 12월 22일(일) 오전 11시부터 17시까지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세시절 동짓날을 맞이하여 '긴 밤의 끝, 동지'를 개최한다.
동지는 24절기 중 22번째 절기로 일년 중 가장 밤이 길고 낮이 짧은 날이다. 이 날을 기점으로 점차 밤이 짧아지고 낮이 길어지는데 이를 민간에서는 태양이 부활한다고 여겨, 이날을 설 다음가는 날이라 하여 아세(亞歲) 또는 작은 설이라고도 불렀다.
동지를 맞아 남산골한옥마을에서는 대표적인 동지풍습을 선보인다. 동지 팥죽 시식을 11시, 12시, 13시, 15시, 16시 매시 정각 실시하여 선착순 200명에게 무료로 나눠주며, 한 해를 마무리하며 다음 해에 좋은 일이 있도록 비는 새해 소원지 쓰기, 동짓날에 달력을 만들어 나눠주던 풍습체험인 동지 달력 만들기, 겨울철 대표적인 민속놀이 연 만들기와 같은 만들기 체험과 신명나는 전통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하였다.
동짓날에 팥죽을 쑤어먹지 않으면 쉬이 늙고 잔병이 생기며 잡귀가 성행한다고 전해지는데, 팥죽을 쑤어 먼저 사당에 올려 동지고사(冬至告祀)를 지내고, 각 방과 장독, 헛간 같은 집안의 여러 곳에 놓아두었다가 식은 다음에 식구들이 모여서 먹는다. 사당에 놓는 것은 천신의 뜻이고 집안 곳곳에 놓는 것은 축귀의 뜻이어서 이로써 집안에 있는 악귀를 모조리 쫓아낸다고 믿었다.
조선시대 관상감(觀象監)에서는 새해 달력을 만들어 궁에 바치는데, 나라에서는 이 책에 동문지보(同文之寶)라는 어새를 찍어 백관에게 나누어 주고, 관원들은 이를 친지들에게 나누어주었다. 특히 옛날에는 농경 사회였던 만큼 24절기 등 때에 맞추어 농사를 짓기 위해서는 달력이 요긴하게 쓰였는데, 이것을 단오에 부채를 주고받는 풍속과 아울러 하선동력(夏扇冬曆)이라 하였다.
한편, 서울시는 한 해를 마무리하고 2014년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시민들과 국내·외 관광객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남산골 얼음꽃 축제'를 개최한다.
2013년 12월 22일(일)부터 다음 해인 2014년 1월 20일(월)까지진행되며 다양한 얼음조각을 전시를 통해 남산골 한옥마을의 색다른 겨울 풍경을 선보인다.
2014년을 상징하는 말 조각상을 비롯하여 고풍스러운 기와집에 사는 부잣집 풍경부터 가난한 선비의 초가집 풍경까지 다채로운 얼음조각들을 만날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3-12-20 12:39: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