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동작구, 우기대비 재개발구역 취약시설물 안전점검 추진 - 오는 8일까지 노량진동, 흑석동, 신대방동 등 총 174개소 취약시설물 점검 - 외부전문가를 선정해 건물, 구조물의 균열‧손상 상태, 침하여부 등 파악해 안전사고 예방
  • 기사등록 2021-06-01 09:07:50
기사수정

동작구가 오는 8일(화)까지 우기를 대비해 재개발구역 내 취약시설물 안전점검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구는 관내 재개발구역 내 취약시설물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구는 이달 24~25일 본격 장마기간이 시작됨에 따라 재개발구역 내 취약시설물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함으로써 각종 위험 요인을 사전에 조치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한다.

 

점검대상은 노량진동, 흑석동, 신대방동 등 ▲취약건축물 98개소 ▲빈집 53개소 ▲석축‧옹벽 등 5개소 ▲제3종 시설물 18개소 등 총 174개소 취약시설물이다.

 

관내 외부전문가(건축사)를 선정해 점검표에 따라 ▲건물, 구조물의 균열 및 손상 상태 ▲건물 주요 구조부 상태 및 지반침하 여부 ▲빈집 철거 및 출입구 폐쇄여부, 거주자 확인 ▲기타 시설물 관리주체 주소‧연락처 변동 사항 파악 등을 현장 점검한다.

 

점검결과, 보수가 필요한 시설물에 대해 조합‧건물주 등에게 신속한 보수를 안내하고, 중대한 결함이 있는 경우 기술자문 의뢰를 실시하는 등 안전점검을 강화한다.

 

아울러, 본격 우기가 오기 전 재개발조합에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상황유지 등 안전관리에 관한 철저한 행정지도를 펼칠 계획이다.

 

김희습 도시개발과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장마, 집중호우 등으로 주민들의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재개발구역 내 시설물의 관리를 강화하고 신속한 대응을 펼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1 09:07: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민은행 ELS상품 피해 눈물로 호소…“평생모은 돈 잃게 됐다”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