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강희주 기자】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야당 의원을 향해 `소설 쓰시네` 이어 이번 엔 "죄없는 사람 여럿 잡을 것 같다"고 말해 또 구설수에 올랐다.
추 장관은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정회 직후 서욱 국방부 장관이 추 장관에게 ""많이 불편하냐"고 묻자 "저 사람은 검사 안하고 국회의원 하길 잘한 것 같다"며 "어이가 없다"고 답한 것이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을 저격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앞서 서 장관에게 추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강력하게 반발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 이렇게 모욕적인 언사를 하면서 다른 사람이 다 듣도록 만든게 한두번이 아니다"라며 항의했다.
이에 추 장관은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다.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추 장관은 유감 표명하면서도 전제를 단다"며 "한두 번도 아니고 추 장관의 설화가 전 국민에게 피로감을 주고 분노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1 21:41: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