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최형용 기자】1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갑작스럽게 무산 되는 등 21대 국회 첫 정기국회도 첫날부터 삐걱 거렸다. 미래통합당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일방적으로 비대면 국회 운영 관련 법안을 밀어붙인다고 주장하며,회동을 거부했다.
이날 박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는 오후 2시 정기국회 개회식이 끝난 뒤 만남을 갖고 정기국회 운영 방향과 4개 특위 구성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통합당은 박 의장이 이날 오전 11시 비대면 국회 운영 관련 국회법 개정에 대한 '금시초문'의 제안을 해왔다며 반발했다.
통합당은 박 의장이 비대면 표결과 관련된 제안을 아예 법안 형태로 완성해 가져왔다는 점이 부적절하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통합당은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이라고 해서 의장의 의견제시로 법안까지 만들어서 온 것"이라며 "신구조문대비표까지 성안을 해서 가지고 왔는데 말이 안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여권에선 통합당의 이런 행보가 “상임위 재배분을 위한 압박용”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통합당은 법제사법위원장을 포함해 상임위를 다시 배분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으나 민주당이 “법사위만큼은 양보할 수 없다”고 맞서면서 이를 둘러싼 2차 공방이 재현되고 있는 양상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1 19:34: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