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와 법무부의 검찰 학살은 특검을 해야 밝힐 수 있다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26일 " 23일 청와대가 '검찰 2차 대학살'을 자행했다"며 “한국당에서는 특검을 추진할 것이다. 우리가 현재 (의석) 숫자가 부족해 특검을 저쪽(민주당 측)에서 받아들이지 않을 텐데, 반드시 총선에서 이겨 검찰학살을 반드시 짚고 넘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찰청 기획관과 과장들을 전원 유임시켜 달라는 의견을 냈지만 철저하게 묵살 당했다"며 "검찰청법에는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인사를 실시한다고 돼있지만, 이 조항 역시 묵살됐다. 명백한 실정법 위반이고 수사 방해"라고 지적했다.
TF는 권성동 의원을 TF장으로, 김진태·이은재·장제원·주광덕·정점식 의원 등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과 더불어 곽상도·강효상·최교일 의원이 참여한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대행 정당 노릇'을 그만두라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서 "설 민심은 검찰 일은 정부에 맡기고 민생에 집중하라는 것"라며 "검찰에서 벌어지는 일 하나하나에 정치권 개입해 논란 부추기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검찰 정치의 연장선 정치"고 비난 했다.
이 원내대표는 “공정한 검찰권 행사를 위해 제자리 찾기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에 법무부와 검찰이 자신들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정치권이 환경을 만들어 줘야 한다”며 “야당도 검찰의 대행 정당 노릇을 되풀이하지 말아야 한다. 검찰 편들기 정치를 여기서 끝내야 한다”고 했다. 강희주 기자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27 20:51: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