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기현 하명수사' 의혹…한국당 국정조사 추진 - 중앙지검, 민정수석실로 수사 확대…靑 "사실 무근" 부인
  • 기사등록 2019-11-27 19:45:47
기사수정

자유한국당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경찰 수사를 받으면서 낙선했던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경찰이 청와대의 하명을 받고 자신과주변 인사에 대해 표적수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유재수의 감찰 농단, 황운하의 선거 농단, 그리고 우리들병원의 금융 농단에 이르기까지 '3종 친문 농단 게이트'"라며 "당 차원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민주당에 국정조사를 요구하겠다"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 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 전 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에 출마했다가 선거를 3개월 앞두고 비리 의혹에 휘말리면서 결국 낙선했다.
.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던 황 청장은 김 전 시장이 한국당 후보로 확정된 지난해 3월 16일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실 등 5곳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김 전 시장 측근들이 레미콘 업체 선정 과정에서 특정 업체가 선정될 수 있도록 편의를 봐주고 금품을 받은 혐의를 적용했다. 선거가 임박한 같은 해 5월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 전 시장은 “문 대통령, 조 전 수석, 송 시장 등 3인은 막역한 사이”라면서 “이들이 ‘송 후보를 어떻게든 당선시켜야 한다’는 공감대를 이뤘다고 보는 것이 상식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문재인정권 출범 후 치안감으로 승진한 황 청장이 울산경찰청장으로 부임하자 정권 보답 차원에서 공적을 세우려고 수사를 벌였다는 게 김 전 시장의 주장이다.
이날 언론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를 하도록 당시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에게 지시한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민정수석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서울중앙지검은 경찰이 김 전 시장의 재선을 막으려고 표적수사를 벌였으며, 수사의 단서가 된 첩보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건넸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당시 민정수석은 조국 전 장관이 맡고 있었다. 강희주 기자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27 19:45: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