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슈퍼태풍'으로 불리는 제30호 태풍 하이옌(海燕, 바다 제비라는 뜻으로 중국에서 제출한 이름)이 필리핀에서 엄청난 인명 피해를 내면서 그 위력이 어느 정도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필리핀 현지경찰은 10일 하이옌이 관통한 필리핀 중부 레이테 섬의 70~80%가 파괴됐다며 사망자가 최소 1만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또 연락이 두절됐던 인근의 사마르 섬에서도 사망자와 실종자가 발생하면서 태풍 하이옌으로 인한 사망자는 최소 1만2000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렇다면 하이옌의 위력은 도대체 어느 정도이기에 이처럼 수많은 사상자를 낸 걸까.
태풍 하이옌은 관측 사상 최고 수준의 위력을 가졌다. 필리핀 기상 당국은 8일 하이옌이 중부 이스턴 사마르 지역에 처음 상륙할 당시 태풍 중심부의 최대 풍속이 235km, 최대 순간 풍속이 275km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필리핀 중부를 지날 당시 하이옌의 순간 풍속은 379km에 달해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태풍 관측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태풍 풍속의 가장 높은 등급인 카테고리 5등급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JTWC는 태풍을 풍속별로 나눠 1~5까지 위험 등급을 매긴다. 시간당 260km 이상의 풍속을 가진 태풍을 카테고리 5등급으로 분류하는데 하이옌이 바로 여기에 속한다. 지금까지 가장 강력한 태풍은 1969년 미국 미시시피를 강타한 허리케인 '카미유'(Camille)로 풍속이 시속 304km였다.
JTWC는 최고 풍속이 240km/h에 도달하거나 넘치는 경우 '슈퍼 태풍'으로 분류한다. 이에 따라 하이옌은 지난 6일 슈퍼 태풍으로 분류됐다. 순간 풍속 379km면 얼마나 큰 위력을 갖고 있을까.
기상청 허진호 주무관은 "시속 300km로 달리는 차에 치였다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며 "시속 89km 이상이면 나무가 뿌리 채 뽑히고 건물에 큰 손해를 끼치는 수치인데, 379km면 웬만한 건 다 날아간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옌은 1991년 태풍 '루스' 이래 가장 큰 피해를 남긴 태풍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지난해 필리핀을 강타했던 태풍 루스는 사망자 5080명과 실종자 1264명을 낳았다.
한국을 강타한 가장 강력한 태풍은 2003년 한반도를 덮친 태풍 '매미'다. 당시 매미의 시간당 풍속은 216km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3-11-11 17:54: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호정 의원, 등 문신 새기고 “타투업 합법화”촉구
  •  기사 이미지 소형아파트·오피스텔 각광…외대앞역 초역세권『이문스카이뷰』
  •  기사 이미지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6월 30일 까지 접수…140만원씩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최신뉴스+더보기
정책공감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